D

사이드 메뉴 보기

누출시 응급처치

HOME > 분야별 정보 > 재난·안전·중대재해예방 > 가스안전 > 누출시 응급처치

소통을 통한 창의 도정을 이루겠습니다.

본문 시작

누출시응급처치

가스는 원래 냄새나 색깔이 없지만 누출 되었을 때 쉽게 알 수 있도록 하기위해 불쾌한 냄새가 나는 물질(메르캅탄류)을 섞어서 공급합니다.
그러므로 사용자들은 가스를 사용하기 전에 반드시 냄새를 맡아 가스가 누출되지 않았는지 확인하고 점화하는 습관을 생활화 하셔야 합니다.

가스를 사용하다보면 여러 가지 이유로 자칫 누출되는 경우를 당하기도 하는데, 가스가 누출되거나 그 밖의 이상을 발견하였을 때에는 절대 당황하지 말고 침착하게 응급조치를 하면서 즉시, 가스판매업소나 도시가스 관리대행업소에 연락하여 적절한 조치를 받으시면 됩니다.

  • 가스공급을 차단하고 환기를

    가스냄새로 가스가 새는 것을 발견하면 먼저 연소기의 점화콕과 중간밸브, 용기밸브를 잠궈서 가스공급을 차단하고, 창문과 출입문을 등을 활짝 열어 누출된 가스를 밖으로 몰아내고 신선한 공기로 환기 시킵니다. LPG의 경우에는 공기보다 무겁기 때문에 방바닥으로 가라앉으므로 침착히 빗자루 등으로 쓸어내듯 환기를 시켜야 합니다.

  • 전기기구 사용은 금물

    이때, 급하다고 환풍기나 선풍기 등을 사용하면 스위치 조작시 발생하는 스파크에 의해서 점화되어 폭발할 가능성이 있으므로 전기기구는 절대 사용해서는 안됩니다.

  • 판매점·도시가스관리업소에 연락하여 조치

    그리고 아파트나 연립주택 등에서는 이웃에 알려서 도움을 받고 만약의 사태에 대비하도록 해야 합니다. 이렇게 한 후, LPG 판매점이나 도시가스 관리대행업소에 연락하여 필요한 조치를 받고 안전함을 확인한 후, 다시 사용해야 합니다.

사용 가스별

  • LPG 사용시설

    가스누출로 인해 화재가 발생했을 경우에는 일단 가스기구의 점화콕을 잠근 후, 가스용기의 밸브까지 잠궈주도록 해야 합니다.
    그래야만 가스용기와 가스기구를 연결하는 염화비닐 호스가 열로인해 녹더라도 가스에 불길이 옮겨붙지 않게 됨으로써 화재의 확대를 방지 할 수 있습니다.
    가스용기가 직사광선이나 다른 원인에 의해 열을 받았을 경우에는 용기내의 압력이 높아져 용기가 폭발할지도 모른다고 우려하는 사람이 많으나 그렇지 않습니다.
    가스용기 밸브에는 안전장치가 설치되어 있어 용기의 내압이 올라가면 자동적으로 안전밸브가 열려 가스를 배출해 압력을 떨어뜨려 주기 때문에 폭발의 위험은 적습니다.
    그러나 안전장치에 이상이 있을 경우 폭발할 수도 있으므로 가스용기를 불길이 닿지 않는 용기보관실이나 안전한 장소에 설치하는 것이 좋습니다.

  • LNG 사용시설

    화재 발생시 도시가스 사용자는 상황을 잘 판단하여 침착하게 가스기구의 점화콕과 중간 밸브를 잠궈 가스를 차단한 후 상황이 허락하면 메인밸브까지 잠그도록 합니다.
    그리고 대형 화재일 경우에는 도시가스회사에 즉시 연락하여 그 지역에 보내지고 있는 가스를 차단하도록 해야 합니다.

  • 콘텐츠 관리부서 에너지정책과 (061-286-7261)
  • 최근업데이트2015-09-29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현재 페이지의 만족도를 평가해 주십시오. 의견을 수렴하여 빠른 시일 내에 반영하겠습니다.

의견등록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