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측메뉴보기

보도자료 HOME > 도정소식 > 보도자료

소통을 통한 창의 도정을 이루겠습니다.

본문 시작

김영록 지사, “반도체 특화단지 지방에 조기 선정” 건의

작성일 2022-07-08 담당부서 정책기획관
김영록 지사, “반도체 특화단지 지방에 조기 선정” 건의 【정책기획관】 286-2110
-대통령 주재 시도지사 간담회…중앙권한 과감한 이전 등도 피력-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8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윤석열 대통령과의 ‘제1차 민선8기 시도지사 간담회’에서 지방의 반도체 특화단지 조기 선정과 새정부 지방시대에 걸맞게 중앙권한의 과감하고 혁신적인 지방 이전을 강력히 건의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윤 대통령과 추경호 경제부총리, 김 지사를 비롯한 시도지사 등이 참석했다.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 정무시민사회홍보경제사회 5수석과 행정안전부 장관, 국무조정실장 등도 함께했다.

김영록 지사는 “국민의힘 반도체산업 경쟁력 강화 특별위원회 자문위원으로 활동하면서 반도체 특화단지 유치에 적극 나서고 있다”고 언급하면서 “반도체 특화단지는 지방으로 반드시 와야 한다”고 건의했다.

이어 “홍준표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지사와도 반도체 동맹에 참여하는데 협의했다”고 덧붙였다.

특히 “미래시스템 반도체산업의 최적지인 전남광주에 반도체 특화단지를 조기 선정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와 함께 “반도체 특화단지를 성공시킬 핵심 기업과 국내외 우수 인재 유치를 위해 정부 차원에서 국제학교 설립, 농어촌특별전형에 준한 대학 입학 특례 제공 등 특단의 지원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새정부의 지방시대에 걸맞게 지방이 실제 행정수요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선 중앙의 권한을 지금보다 과감하고 혁신적으로 지방에 이전하고, 이에따른 인적 교류도 병행해야 한다”며 “사실상 지방행정 업무를 하는 지방중소벤처기업청, 지방국토관리청, 지방환경청 등 특별지방행정기관의 권한 이전이 시급히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자리에서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4월 대불국가산단 방문을 기억하면서 “조선업 외국인력의 원활한 수급을 위해 법무부 등 관련 부처에 기업이 일할 수 있는 대책을 마련토록 지시했다”고 말했다.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현재 페이지의 만족도를 평가해 주십시오. 의견을 수렴하여 빠른 시일 내에 반영하겠습니다.

의견등록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