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측메뉴보기

보도자료HOME > 도정소식 > 보도자료

소통을 통한 창의 도정을 이루겠습니다.

본문 시작

신학기 감염병 설사질환 검사 강화한다

2016-03-04 대변인실
신학기 감염병 설사질환 검사 강화한다【보건환경연구원】240-5211
-전남보건환경연구원, 수인성식품 매개질환 감시사업 집중키로-

전라남도보건환경연구원(원장 양수인)은 신학기를 맞아 급속한 집단 발생과 위해 정도가 큰 수인성 감염병을 신속히 진단하고,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수인성식품 매개질환 감시사업을 강화한다고 4일 밝혔다.

수인성식품 매개질환 감시사업은 물이나 식품 가운데 세균, 바이러스, 원충에 의한 감염성 설사질환을 신속히 진단해 조기에 확산을 차단하는 사업이다.

특히 목포 한국병원, 목포기독병원, 순천현대병원, 영광엔젤청소년소아과의원, 장성 전대가정의원 등 전남 4개 지역 5개 협력병원에 내원한 설사 환자의 분변 검체를 대상으로 지속적으로 감시할 계획이다.

주요 병원체 감시는 살모넬라, 쉬겔라 등 세균 10종과 노로바이러스, 아데노바이러스 등 바이러스 5종, 2개 분야 총 15개 항목을 대상으로 이뤄진다.

전두영 전라남도보건환경연구원 미생물과장은 “손 씻기 등 개인위생 강화가 감염병 집단 발병을 사전 차단하는 지름길이다. 감염된 조리 종사자는 증상이 회복된 후 최소 1주일이 지난 후 조리에 참여해 달라”며 “신학기를 맞아 상시 감시체계 구축 강화로 원인 규명률을 높이고 조기 탐지를 통해 도민의 건강을 보호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전라남도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해 설사환자 354명의 분변에서 총 159건(45%)의 원인 병원체를 확인했다. 원인병원체는 세균 43건(27%), 바이러스 116건(73%)으로 세균에서는 병원성대장균이 17건(40%)으로 가장 많이 분리됐고, 바이러스는 노로바이러스가 34건(29%)으로 높은 분리율을 보였다. 세균은 연중 비슷하게 분리됐으나 바이러스는 2~3월에 집중 발생해 신학기를 맞아 손씻기 교육이 절실하다.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 전체게시물(25997) / 전체페이지(2600)

보도자료 게시판 목록.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등 정보제공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파일 조회
25997 일본 고치현에서‘전남-고치의 날’행사 대변인실 2016-08-28 62
25996 전남도, 29일부터 사회조사 대변인실 2016-08-28 71
25995 전남서 두 번째 지카바이러스 환자 발생 대변인실 2016-08-27 98
25994 이낙연 전남지사, 중국 쓰촨성 방문 전격 연기 대변인실 2016-08-27 84
25993 완도산 전복전남 해안, 콜레라 안전 대변인실 2016-08-27 65
25992 전남 관광지 순환버스‘남도한바퀴’인기 대변인실 2016-08-27 73
25991 황칠호두 소득숲 조성 신청하세요 대변인실 2016-08-27 52
25990 전남 남해안 적조 소강국면 대변인실 2016-08-26 68
25989 전남도, 2016 A-Farm Show 창농귀농박람회 참가 대변인실 2016-08-26 96
25988 전남도, 콜레라 24시간 비상연락체계 강화 대변인실 2016-08-26 첨부파일 1개 111
처음 목록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목록 마지막 목록
  • 콘텐츠 관리부서대변인실 (061-286-2192)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현재 페이지의 만족도를 평가해 주십시오. 의견을 수렴하여 빠른 시일 내에 반영하겠습니다.

의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