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측메뉴보기

보도자료HOME > 도정소식 > 보도자료

소통을 통한 창의 도정을 이루겠습니다.

본문 시작

신학기 감염병 설사질환 검사 강화한다

대변인실 2016-03-04
신학기 감염병 설사질환 검사 강화한다【보건환경연구원】240-5211
-전남보건환경연구원, 수인성식품 매개질환 감시사업 집중키로-

전라남도보건환경연구원(원장 양수인)은 신학기를 맞아 급속한 집단 발생과 위해 정도가 큰 수인성 감염병을 신속히 진단하고,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수인성식품 매개질환 감시사업을 강화한다고 4일 밝혔다.

수인성식품 매개질환 감시사업은 물이나 식품 가운데 세균, 바이러스, 원충에 의한 감염성 설사질환을 신속히 진단해 조기에 확산을 차단하는 사업이다.

특히 목포 한국병원, 목포기독병원, 순천현대병원, 영광엔젤청소년소아과의원, 장성 전대가정의원 등 전남 4개 지역 5개 협력병원에 내원한 설사 환자의 분변 검체를 대상으로 지속적으로 감시할 계획이다.

주요 병원체 감시는 살모넬라, 쉬겔라 등 세균 10종과 노로바이러스, 아데노바이러스 등 바이러스 5종, 2개 분야 총 15개 항목을 대상으로 이뤄진다.

전두영 전라남도보건환경연구원 미생물과장은 “손 씻기 등 개인위생 강화가 감염병 집단 발병을 사전 차단하는 지름길이다. 감염된 조리 종사자는 증상이 회복된 후 최소 1주일이 지난 후 조리에 참여해 달라”며 “신학기를 맞아 상시 감시체계 구축 강화로 원인 규명률을 높이고 조기 탐지를 통해 도민의 건강을 보호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전라남도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해 설사환자 354명의 분변에서 총 159건(45%)의 원인 병원체를 확인했다. 원인병원체는 세균 43건(27%), 바이러스 116건(73%)으로 세균에서는 병원성대장균이 17건(40%)으로 가장 많이 분리됐고, 바이러스는 노로바이러스가 34건(29%)으로 높은 분리율을 보였다. 세균은 연중 비슷하게 분리됐으나 바이러스는 2~3월에 집중 발생해 신학기를 맞아 손씻기 교육이 절실하다.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2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 전체게시물(26218) / 전체페이지(2622)

보도자료 게시판 목록.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등 정보제공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파일 조회
26218 나주서 자살 예방 위한 한일포럼 개최NEW 대변인실 2016-09-27 첨부파일 1개 19
26217 고흥서 의용소방대 기술 경연NEW 대변인실 2016-09-27 20
26216 수도권 목회자들, 전남 종교 관광상품 둘러봐NEW 대변인실 2016-09-27 23
26215 장흥국제통합의학박람회, 27일 미디어데이NEW 대변인실 2016-09-27 28
26214 노후 상수도관 현대화로 누수율 줄인다NEW 대변인실 2016-09-27 17
26213 도립도서관 인문학강좌, 지혜의 샘 솟는다NEW 대변인실 2016-09-27 49
26212 전남서 일본뇌염 첫 환자 발생…모기 회피 당부NEW 대변인실 2016-09-27 31
26211 제조가공시설 공동 활용해 6차산업 활성화NEW 대변인실 2016-09-27 16
26210 사회 갈등 해소, 여성단체가 앞장NEW 대변인실 2016-09-27 16
26209 감염병 확산 방지 직무 역량 높여NEW 대변인실 2016-09-27 18
처음 목록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목록 마지막 목록
  • 콘텐츠 관리부서대변인실 (061-286-2192)

Q.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현재 페이지의 만족도를 평가해 주십시오. 의견을 수렴하여 빠른 시일 내에 반영하겠습니다.

의견등록